갑상선 크리닉






















강남베드로병원은 환자중심의 의료서비스로 보답합니다.

강남베드로병원에서는 환자중심의 병원을 지향합니다.
갑상선 진단방법
 초음파검사

갑상선 결절의 크기, 숫자, 위치, 모양과 함께 목의 다른 부위에 림프절 전이 여부 등을 관찰합니다.

뿐만 아니라 재발한 환자나 비전형적인 곳에 림프절 전이가 의심되는 환자들에게 수술 전에 병소 표시를 하는데도 유용하게 쓰입니다.


갑상선 초음파 검사는 검사방법이 단순하고 혈관조영제 주사도 필요 없으며 수 밀리미터(mm)의 작은 병변도 쉽게 찾을 수 있어 최근 많이 이용되고 있지만, 초음파검사만으로는 결절이 양성인지 악성인지 정확히 구분할 수 없기 때문에 미세침흡인세포검사에 보조적으로 사용됩니다.


 미세침흡인세포검사

갑상선 결절이 있을 때 양성 종양인지 갑상선암인지를 수술 전에 판별하는 기본적이 면서도 가장 정확한 방법으로 갑상선결절이 있는 모든 환자에서 반드시 시행하는 검사입니다.


또, 마치 혈액검사를 위해 팔에서 혈액을 채취하듯, 가느다란 주사바늘로 갑상선 결절의 세포를 빨아들여 현미경으로 세포의 형태를 관찰하여 암의 유무를 판단하게 됩니다. 직경 5mm 미만의 작은 결절과 림프절에서는 초음파로 갑상선 결절을 보면서 시술하기도 합니다.


이 검사는 매우 안전하지만 평소 쉽게 출혈이 되는 경향이 있거나 아스피린처럼 피를 잘 멎지 않게 하는 약을 복용하고 있다면 간혹 시술 중이나 후에 출혈이 있을 수 있으므로 검사 전에 담당의사와 상담하여야 합니다.


 컴퓨터 단층촬영 (CT)

흔히 CT검사라고 부르는 검사로 흉부촬영에 흔히 쓰이는 X-선검사 처럼 하나의 영상만을 보여주는 것과 달리 몸 주위를 돌아가며 연속촬영 하고 이를 컴퓨터로 재구성하여 몸의 여러 단면을 보여주는 검사방법 입니다.


갑상선암이 의심되는 경우 주위 조직으로 퍼진 정도와 림프절 전이 여부 및 해부학적 이상 여부를 파악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갑상선스캔

여포세포는 혈액속의 요오드를 섭취하여 갑상선 호르몬을 생산하는 기능이 있는데, 갑상선스캔은 이러한 여포세포의 특징을 이용한 영상검사방법 입니다.
방사선을 방출하도록 조작된 요오드(방사성요오드)를 환자에게 투여하면 갑상선이 방사성요오드를 섭취하게 되는데, 이것을 방사선을 검출하는 특수 카메라로 촬영하여 갑상선 각 부위의 방사선 방출량을 영상화합니다.


이 때 주변의 정상 갑상선 조직보다 방사성요오드를 더 많이 섭취하여 방사선 만이 방출되는 결절을 ‘열(熱)결절’ 이라 하고, 반대로 정상 갑상선조직 보다 방사선이 적게 방출되는 결절을 ‘냉(冷)결절’이라고 합니다.


양성인 경우는 열결절일 수도, 냉결절일수도 있지만 악성인 경우는 거의 모두 냉결절로 보이기 때문에 이러한 검사는 갑상선종양의 양성과 악성 감별에 보조적인 도움을 줍니다.


한편, 갑상선분화암의 경우는 정상 갑상선조직만큼은 아니지만 요오드를 흡수하고 심지어 정상 갑상선처럼 호르몬을 만들기도 합니다. 갑상선분화암의 이러한 성질을 이용하여 갑상선을 모두 제거하는 수술을 받은 환자에서 암의 재발이 의심될 경우 갑상선스캔을 시행하면 재발한 갑상선암 조직의 위치를 찾아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