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 질환























 갑상선결절이란?

갑상선의 어느 한 부위가 커져서 혹을 만드는 경우 이를 갑상선 결절(갑상선 종양)이라 합니다. 갑상선 결절에는 양성, 악성(암), 낭종(물혹) 등 여러 종류가 있으며, 대부분 결절은 하나이지만 여러 개가 생기는 수도 있습니다.
갑상선 결절은 매우 흔한 질환으로 건강검진으로 초음파 검사를 한 인구의 30%에서 발견되나, 이 중 5~10%만이 악성결절, 즉 갑상선암으로 환자의 건강 및 생명에 영향을 미치게 되는데 이때에는 반드시 치료를 필요로 합니다.

 갑상선결절의 종류

결절과다형성
갑상선 일부 또는 전체에 다른 크기의 결절이 여러 개 있는 것


낭종
혈액, 물, 진액 등 액체가 차 있는 결절(물혹)로, 주사기로 물이나 혈액을 빼내면(흡인) 크기가 줄어듦
4cm 이상커지거나 3회 이상 흡인 하였는데도 재발하면 암을 의심


선종
갑상선 내에 한 개의 혹. 간혹 항진증을 유발하기도 함

 갑상선결절의 검사

갑상선에 종양(혹)이 있는 경우 가는 침으로 결절을 찔러 세포를 채취하여갑상선결절이 양성(혹)인지 악성(암인)인지에 대한 감별은

필수입니다.


갑상선 세침 흡인검사
갑상선 세침 흡인검사는 갑상선에 종양(혹)이 있는 경우 가는 침으로 결절을 찔러 세포를 채취하여 검사함으로써 이것이 악성(암)인지 양성인지를 감별할 수 있는 간편하고도 안전한 검사입니다. 가는 침을 이용하기 때문에 마취가 필요 없고 안전하며 매우 간단한 검사입니다. 드물게 검사 후 출혈이 있어 결절 부위가 붓고 통증이 생길 수 있는데, 1~2일이면 자연적으로 회복됩니다.
초음파를 보면서 검사하는 경우 약 10% 정도의 환자에서는 세포가 불충분하게 나와 재검사가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낭성변화를 동반한 낭성 결절이거나, 석회화가 된 결절로 딱딱할 경우, 결절이 아주 작은 경우에 재검사의 빈도가 높을 수 있습니다.
세포검사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진 경우 약 70~75%는 양성 종양으로 확인되고 5% 정도는 암으로 진단됩니다. 그러나 약 20% 정도의 환자는 세포검사로는 양성과 악성의 감별이 안되는 중간형으로 나오며 이런 경우는 수술을 해야만 악성과 양성의 감별이 가능합니다.

 갑상선결절의 치료

갑상선결절은 대부분 암이 아닌 양성결절이므로 생명에 지장이 없기 때문에 굳이 서둘러서 제거할 필요는 없습니다. 다만 결절이 빠르게 자라거나 결절의 수가 늘어날 수 있기 때문에 의사들은 오랜기간 주기적인 관찰과 초음파 검사를 권합니다. 검사결과 결절이 커지거나 심한 갑상선독성을 유발할 때는 치료가 필요한데 일반적인 수술, 고주파 수술, 방사성요오드 치료 등이 시술됩니다.


1. 수술
결절의 크기가 3cm 이상이거나, 결절이 계속 자라서 연하곤란, 경부 압박, 통증,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일으키거나 너무 튀어나와서 미용상의 문제를 만들거나, 저하증이나항진증이 조절이 되지 않거나, 암과 구별이 애매할 경우, 그리고 갑상선항진증을 유발하는 독성결절인 경우 갑상선의 한쪽 또는 전체 절제술을 권유


2. 에탄올 주입법
에탄올을 주입하여서 결절 조직을 사멸시키는 방법, 자국이 남지 않지만 비용이 고가이고 잘하는 의사가 부족함. 양성결절이 확실한 경우에만 할 수 있음


3. 고주파 절제술
전극을 결절에 주사형태로 꽂아서 고주파로 결절을 태우는 방법, 양성결절이 확실한 경우에 시행. 수술자국이 남지 않는 장점이 있으나 사이즈가 큰 결절은 시행하기 어려움


4. 갑상선호르몬 억제요법
TSH는 결절의 증식을 촉진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갑상선호르몬을 신체에 필요이상으로 주어서 TSH의 농도를 낮추어 결절이 자라는 것을 억제하는 약물요법

갑상선결절

갑상선기능저하증

갑상선기능항진증

강남베드로병원은 환자중심의 의료서비스로 보답합니다.

강남베드로병원에서는 환자중심의 병원을 지향합니다.
갑상선암